Introduction

Consisting Jaeduk Kim as a pivot of the company whom received spotlight from overseas, Modern Table is an all male repertory dance company. The company was originally operated as a project until 2013, boldly transforming into an ensemble company including 7 fixed dancers with Jaeduk Kim, Jung-in Lee, Pil-Seung Lee, Jung-sik Choi, Lae-hyuk Kim, Taejon-Han, and Jiho Jang. To organise the members, Jaeduk Kim himself watched a variety of performances and directly contacted some dancers as well, instead of holding an audition. Reinterpreting Korean elements with modern methods, Modern Table acquires very Korean but universality along with curvy, fast and strong movements. In 2014, choreographer Jaeduk Kim was chosen as LIG Art Hall's cooperation artist, presenting the experimental piece and the incubating performance . With a firm repertory and outstanding dancers, Modern Table is a dance company that develops each day. Not only domestic but is active in Asia, Europe, Central and South America. Born in 1984, Jaeduk Kim received his undergraduate and graduate degree in Dance Performance, School of Dance at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and also has a Ph. D. Candidate in Dance, School of Arts at Sungkyunkwan University. In the year 2006, he was invited as a choreographer and instructor at Taipei National University of Arts and taught the piece as well as participating as a representative of Korea at WDA 'Taipei Young Festival.' In 2006 is also the year his most beloved piece premiered. He was awarded First prize with the piece , choreography competition section at the 28th Seoul Dance Festival in 2007, and a year later in 2008 he was awarded at 'Seoul International Choreography Festival' with a Special Prize from the jury, Excellence Awardee with the piece at the 3rd 'CJ Young Festival' and was invited to lecture at Rambert Ballet School in England. In 2010, he was awarded as the Best New Dancer Award at 'The Modern Dance Promotion of Korea', was selected as 2012 Performance Group of the Year at the 'Jeonju Traditional Performance Festival', and was selected as PAMS-Choice at Seoul Art Market. From this year, he was selected as an Overseas Executive Choreographer of T.H.E. Dance Company in Singapore and is in residence until this day. A large number of experience performing overseas has broadened his perspective. Not only Japan, Indonesia, Malaysia, Singapore and other Asian countries but Netherlands, Belgium and other parts of Europe also including Central and South America such as Brazil and Argentina, and Columbia expanding without limits. In 2015, he participated as a supervisor representative of Korea with the piece "Camping ete" at CND in France, and was invited as a choreographer and instructor at Argentina, Nacional de Danza contemporánea and taught "Tension Espacial". His work includes "Darkness Poomba", "Kick", "Awake", "Joker's Blues", "Simchung Guyz", "Clocker", "Sinawi", "Sinawi Sanjo", "Smile", "Earthquake","Meditation", "Sok-do" and more.

모던테이블은?

해외에서 먼저 주목받은 안무가 김재덕을 주축으로 구성된 모던테이블은, 전원 남성 무용수로만 구성되어 있는 레퍼토리 무용단이다. 본디 프로젝트로 운영되다가 2013년 과감히 앙상블 컴퍼니로 탈바꿈하여 김재덕, 이정인, 이필승, 최정식, 김래혁, 한태준, 장지호 7명의 고정멤버로 운영되고 있다. 멤버구성을 위해 오디션 대신 김재덕이 직접 다양한 공연을 보며 적합한 댄서를 직접 찾아 연락하며 지금의 댄서들을 섭외했다. 모던테이블은 곡선적이면서도 빠르고 강력한 동작과 함께 한국적 요소를 모던한 방법으로 재해석하여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세계적인 보편성을 획득하고자 한다. 2014년에는 김재덕 안무가가 LIG문화재단의 협력 아티스트로 선정되어 실험적인 작품 '웃음'과 인큐베이팅 공연인 '뉴발란스를 선보였다. 탄탄한 레퍼토리와 더불어 무용수들의 강력한 무용실력이 더해져 하루하루 진화하는 무용단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국내뿐만 아니라 아시아와 유럽, 중남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1984년 생인 김재덕은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 실기과 예술사 및 전문사를 졸업하고 성균관대학교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하였다. 2006년 타이페이 국립예술대학에 초빙되어 작품 '마이 그라운드' 안무 및 지도를 맡았고, 세계무용연맹주최 '타이페이 영 페스티벌' 한국대표로 참여하였다. 2006년은 현재까지 가장 사랑받는 그의 작품 '다크니스 품바'가 초연된 해이기도 하다. 2007년 제 28회 서울무용제에서 작품 '심청가이즈'>로 경연안무상 1등상, 2008년에는 서울국제안무페스티벌 심사위원장 특별상, 제 3회 CJ 영 페스티벌 우수상을 받았고 영국 람버트 발레학교의 초청강연을 하기도 했다. 2010년에는 사단법인 한국현대무용진흥회 신인무용가상 수상, 전주대사습놀이를 빛낸 올해의 공연단, 서울아트마켓 PAMS-Choice에 '다크니스 품바'가 선정되었으며, 이 해부터 싱가포르 T.H.E Dance Company의 해외 상임 안무가에 선정되어 현재까지 재직 중이다. 이외의 다수의 해외 공연경험은 김재덕의 시야를 넓혀주었다. 일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의 아시아권 국가뿐만 아니라 네덜란드, 벨기에 등의 유럽,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콜롬비아가 속한 중남미에 이르기까지 활동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2015년에는 프랑스 파리국립무용센터(CND)가 주최한 'Camping ete'의 한국대표 슈퍼바이저로 참여하였고, 아르헨티나 국립현대무용단의 초청으로 작품 'Tension Espacial' 의 안무 및 연출을 맡았다. '다크니스 품바'를 비롯해 '킥', '어웨이크', '조커스 블루스', '심청가이즈', '클락커', '시나위', '시나위산조','웃음', 'Earthquake','명상', '속도' 등의 작품을 발표하였다.

DANC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