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tation

Premiere 2015.8.13 Maronier Park, Seoul, Korea

Choreographed and Directed by Kim Jae-duk

Lyrics and composed by Kim Jae-duk

Number of performers 4
Length of show 20mins.
Tour Crew Artistic Director, Producer, Lightning Designer
Touring Party 7
Approximate stage size 14m x 11m
Set up time one day set up, next day performance
To be provided by theatre · Playback CD or MP3

Service

Meditation

The piece contains choreographer Jaeduk Kim’s philosophy of maintaining Korean but universal characteristics. Jaeduk Kim himself thinks that inner characteristics of contemporary dance contains mostly of combat, sorrow, and desires. With a one-dimensional facial expression in accompany with looking towards the stage with passionate eyes in anger, weeping in sadness and more. Mass media portrates and delivers inner characteristics of dance with ‘clear message’ or ‘preciseness.’ As most pieces intend an introduction, development and conclusion and lead the audiences to feel catharsis at the climax. This may have begun from the western culture of art.

As an Asian, ‘jeong jung dong’ seems to go well with our identity in attitudes of art. In the piece ‘meditation’, no anger, sadness, fierceness is expressed without losing mildness. For people in the modern society who live busy lives are in need to feel ‘jeong jung dong’ in comfort. Korean traditional music is used effectively in the piece, and aimed to use Korean percussion constructively. The sound is concentrated in mid-range pitch and give comfort to the listener. This piece will provide a short period of resting time for the audiences.

한국적이면서도 세계적 보편성을 잃지 않고자 하는 김재덕 안무가의 철학이 담겨있는 작품이다. 그가 생각하는, 현대의 춤들이 지니고 있는 내면적 태도는 격투, 애절 , 욕망 등 손에 꼽을 수 있는 정도이다. 1차원적인 얼굴표정과 더불어 열정의 눈으로 무대를 보는 분노 , 슬프게 흐느끼는 애절 등 대중매체에서 보여지는 춤의 내면적 태도는 무언가 ‘명백한 메시지’나 ‘뚜렷한 것’을 전달하고자 한다. 그래서 대부분의 작품이 기승전결과 클라이막스에서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하고자 하지만, 이는 오히려 서양에서 시작된 예술적 경향이라고 볼 수도 있다.

동양인으로서 우리의 정체성에 맞는 예술적 태도는 ‘정중동’ 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작품 명상에서의 내면적 태도는 이러하다. 분노하지 않고, 슬프지 않고, 강하지 않지만, 몸동작은 강하고 빠르며 얼굴표정은 온화함을 잃지 않는다. 늘 바쁘고 분주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현대인에게는 ‘정중동’을 느낄 수 있는 여유가 필요하다. 그래서 음악적으로도 국악기를 다양한 방법으로 사용하고자 한다. 특히 징을 비롯한 국악 타악기를 적극적으로 사용했다. 중간 음역대에 밀집되어 있는 사운드는 듣는 사람으로 하여금 자극적이지는 않지만 편안하다는 느낌을 준다. 이번 작품은 사람들에게 잠시의 휴식, 또는 쉼표를 느낄 수 있게 해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