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ile

Premiere 2014.7.17 LIG Art Hall(Gangnam), Korea

Choreographed and Directed by Kim Jae-duk

Lyrics and composed by Kim Jae-duk

Costume by Choi In-sook

Number of performers 5
Length of show 50mins.
Tour Crew Producer, Lightning Designer
Touring Party 7
Approximate stage size 11m x 15m
Set up time 1days set up, Next day performance
To be provided by theatre · Playback – CD or MP3
· 4 wireless Headset mic.
· 2 Shotgun mic.
· 4 wireless Hand mic.
· Mixer contains reverb/delay/compressor function

Service

Smile

Putting a smile on doesn't necessarily equal to happiness. The words 'Emotional Labor' come up quite frequently nowadays. It has become a natural part of our lives to smile mechanically, better yet instinctually. Even if you are not a telemarketer, a salesperson or an actor, like clowns there are times we have to sell our 'smiles' in our daily lives. We cannot reach happiness through that. Eliminating elements which could infer social status to its maximum potential, the dancers appear in the 'state of nothingness' exposing nothing. ' To Laugh', which is the subject matter of the piece, only comes out as a sound effect and linguistic articulation is nearly absent. As a matter of fact, the identity of 'laughing' is ambiguous. The sole sound of laughing heard at a dark theatre may sound grotesque. Expression through the movement of the body itself, rather than speaking about something through language could give out a stronger message. I encourage to try and talk in the rawest means possible. We are trying to draw nondaily and serious discourse about our lives from the most mundane, through the most intuitive method.

미소 짓는다 해서 반드시 행복한 것은 아닙니다. 오늘날 '감정노동'이라는 단어가 흔히 등장합니다. 기계적으로 미소 짓는 것은 우리의 삶에서 자연스러운 부분이 되었으며, 본능적이기까지 합니다. 당신이 전화상담원이 아니라 하더라도 판매원이나 광대 같은 배우는 일상에서 '미소'을 팔아야 하는 시간이 존재합니다. 그것을 통해 행복에 도달하지는 않습니다. 사회적 신분을 추론할 수 있는 요소들을 최대한 제거하기 위해 무용수들은 아무 것도 노출하지 않는 '무(無)의 상태' 속에서 등장합니다. 작품의 주제인 '웃는 행위'는 음향 효과와 언어 분할이 거의 부재할 때에만 나타납니다. 사실, '웃음'의 정체는 모호합니다. 어두운 극장에서 들리는 유일한 웃음소리는 그로테스크하게 들릴지도 모릅니다. 몸 자체의 움직임을 통한 표현은 언어를 통해 무언가 말하는 것보다 더 강한 메시지를 줄 수 있습니다. 가능한 한 가장 원초적인 것을 시도하고 말하기를 권장합니다. 우리는 지루한 자신의 일상에 관한 심각한 담론을 가장 직관적인 방법을 통해 비일상적으로 끌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